광.전.지. CTL.kr


“시는 제 안의 상처를 좀 건드려 세속적인 것을 쓰는 것이지만 동시는 제 마음이 먼저 남에게 베풀어야 하는 것을 깔고 쓰니까 더 따뜻하게 다가오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2017 광남일보 신춘문예’ 동화 당선자로 시와 동시 및 동화를 함께 쓰고 있는 김명희(60·광주)씨가 김후명이라는 필명으로 첫 동시집 ‘집 속의 집’을 청개구리출판사에서 시읽는 어린이 103번째 권으로 펴낸 뒤 밝힌 소감이다. 

. . . 

* 저자 김명희씨는 경북 경주 출생으로 한국방송통신대 국어국문학과와 광주교대 교육대학원 아동문학교육학과를 졸업, 계간 ‘시선’ 시부문 신인상에 이어 강원일보 신춘문예 동시 당선 등으로 문단에 데뷔했으며, 시집 ‘호수가 있는 집’과 ‘길 없는 길’, ‘푸른 발자국’ 등을 펴냈다. 네티즌문학상과 우송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광남일보 기사 전체 읽기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