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전.지. CTL.kr



비 많이 오는 날

처마 밑에 빗물 뚝뚝 듣는 날

초록이 짙어가는 시간

그 동안 일인다역, 사방팔방으로 바삐 확장하던, 한 학기 시간들 

이제 조금은 느리게

우리 삶의 성긴 틈들이 조금 더 알차게, 채워지게


활기차고 씩씩한 2학기를 다지는 시간들~ !



(윷놀이, 팀웍경기, 토론 등)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