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전.지. CTL.kr




최경자 동문, 명하햇골 대표

 

우리 대학 생활과학과 최경자 동문이 조선일보 탑클래스에 소개됐다. 

최 동문은 방송대와 대학원에서 의상학을 전공하며 명하햇골이라는 천연염색 브랜드를 만들어 2014년 농림축산식품부 6차산업화 우수 사례 경진대회에서 동상을 받고, 2016년 나주시 사회적경제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윤씨 집안의 깊고 짙은 색’이라는 뜻의 ‘윤담’이라는 브랜드를 만들고, 쪽물을 활용한 제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탑클래스 기사보기

http://topclass.chosun.com/board/view.asp?catecode=Q&tnu=201702100010


 

Comment +0




이보영 동문, 시조집 ‘나직한 목소리’ 출간


우리 대학 국어국문학과 이보영 동문이 두 번째 시조집 ‘나직한 목소리’를 출간해 광남일보에 소개됐다.


이 동문은 2002년 ‘시조세계’ 신인상으로 등단했고, 광주·전남시조시인협회 부회장, 열린시조학회 이사, 전남문인협회, 호남시조문학회 감사 등 왕성한 문단활동을 했다. 이 동문은 자서를 통해 “내가 지은 언어의 집은 늘 미완성이다”라며, “튼튼하고 예쁜 집을 지어 지나가는 모든 이들이 위안을 얻을 수 있는 그런 집을 짓고 싶다”고 말했다.


광남일보 기사보기

http://www.gwangnam.co.kr/read.php3?aid=1485934928251940025



Comment +0



정인서 동문,

‘산 좋고 물 맑으니-광주의 정자 227’ 발간


우리 대학 행정학과 정인서 동문이 광주의 정자 227개를 정리한 ‘산 좋고 물 맑으니-광주의 정자 227’을 발간해 광주매일신문(외)에 소개됐다.


정 동문은 무등일보와 시민의소리 기자, 시민의소리 편집국장을 지냈고 대동문화재단 미디어본부장을 지냈다. 저서로는 ‘양림동 근대문화유산의 표정’, ‘광주문화재 이야기’, ‘광주의 옛길과 새길’ 등 31권이 있다. 정 동문은 현재 광주시서구문화원장과 광주문화도시계획 상임대표로 활동 중이며 ‘정인서 문화전략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문화정책을 발굴, 제안하는 일을 하고 있다.


광주매일신문 기사보기

전남일보 기사보기


Comment +0



'마을'에서 공동체 의식을 되찾다

- 광주 광산구 마을공동체 탐방  2017. 4월 24일(제1889호)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지난 5일, 광주 광산구 비아동 한적한 길 한 편에 있는 한옥 북 카페 '도란도란'에 이른 아침부터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 . 

<방송대신문 윤문영기자>


왕성한 지역공동체활동을 해온 까망이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한옥북카페 도란도란에서 4월부터 6월까지 10회에 걸쳐 도란도란: 삶속에서 동화읽기라는 제목으로 시리즈 강연을 진행하였습니다. 특히, 비아동의 한옥북카페 도란도란은 문재인대통령부인 김정숙여사, 박원순서울시장, 이재명성남시장 부인 김혜경여사 등 많은 분들이 다녀가신 곳이기도 해서 또하나의 남다른 의미가 있었습니다(참고: 비아마을신문, http://cafe.daum.net/bianews). 이 강연소개는 다음과 같이 광산구소식과 함께 방송대신문 특집호에 실렸습니다. (우리 방송대 신문은 유료구독자 3만 명가량 되는 보통 전국규모 경제지와 비슷한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Comment +0




<도란도란: 삶속에서 동화읽기>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광주전남지역대학과 지역대학이 위치한 광주시 광산구의 의미 있는 ‘플랫폼’ 중 하나이자 ‘사회적 경제’ 공동체인 ‘까망이 협동조합’과 공동으로 까망이 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도란도란 북카페에서 지역 구민들과 어우러지는 인문학 강좌를 재능기부 형식으로 진행합니다.

 

강연취지: 지역사회 평생교육문화 활성화

 

강연자: 신현욱. 현재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영어영문학과 교수이자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의 광주전남지역대학 학장

 

일시: 매주 화요일 10시 30분 ~ 11시 30분 (2017년 4월 4일부터 10회)

 

1) 첫 번째 이야기: 「신데렐라」("Cinderella")


1회: 「신데렐라」에 대한 몇 가지 질문들: 얼굴만 예쁘면 다인가? 대체 아버지는 뭐하는 인간인가? 마법의 효력: 밥 한 끼인가 온 세상의 행복인가?

2회: 샤를 페로(Charles Perrault)의 「신데렐라」와 그림형제(Grimms)의 「신데렐라」


2) 두 번째 이야기: 「작은 빨간 승마모」(“Little Red Riding Hood”)


3회: ‘애들은 좀 가주면 안되겠니’: 페로의 이야기

4회: 엄마가 ‘꼰대’ 소리를 듣기 시작한 이유: 그림형제의 이야기


3) 세 번째 이야기: 「세 마리 아기 돼지」 (“Three Little Pigs”)


5회: 나는 어떤 종류의 ‘돼지’인가?

6회: ‘크고 나쁜 늑대를 누가 두려워하랴!’ 혹은 ‘늑대(남)를 탓하지 마라!’


4) 네 번째 이야기: 「미녀와 야수」(“Beauty and the Beast”)


7회: ‘보이는 대로 믿지 말라’: 현상과 본질의 문제

8회: ‘뭐라고, 고작 장사꾼의 딸이라고?!’: 계급과 사회통합의 문제


5) 마무리


9회: 마무리, 혹은 새로운 시작: 나와 우리가 써보고 싶은 동화

10회: ‘나와 우리들의 동화’ 발표회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