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전.지. CTL.kr




목요일 7시반, 해남학습관입니다.

 

출석 수업이나 기말 시험으로 지역대학에 가면 넘쳐나는 학생들을 만나게 된다. 각 지역에서 모인 학생들로부터 여러 소식을 듣게 되는데, 스터디에 열심인 이야기를 들으면 부럽기도 하고 샘도 난다. 광주지역대학에서는 같은 학과의 한 학년 스터디에 수십 명 씩 모여서 성황을 이룬다고 한다.

 

우리 해남학습관에서도 낮 시간에 영어스터디를 했고, 저녁에 생활속의 경제를 스터디를 해 보았다. 낮에는 학생들이 모이기 힘들고, 저녁 스터디는 리더의 사정으로 부진했다. 이번 학기에도 학우들은 스터디를 하고 싶은 열의가 가득했다. 학습관에 나오는 학생 수가 많지 않아 모두 같이 스터디를 해야 할 터인데, 학과도 다르고 학년이 다르니 스터디 과목을 선정하는 것도 쉽지 않다. 고민 끝에 1학년을 중심으로 하면서, 다수의 학우들이 힘들어 하는 과제물 작성에도 도움이 될 글쓰기과목을 선택하였다.





/편입생 OT까 끝나면서 3월 첫 주부터 기말 시험 전, 5월 말까지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반에 시작하여 9시까지 12회에 걸쳐 15강 전체를 끝냈다. 영상강의를 듣고 교재를 읽은 후 정리하여 발표를 하고, 서로 간 질문과 답을 나누면서 스터디를 진행하였다. 과제 제출을 앞두고는 과제물 작성 절차와 유의점, 그리고 실제 제출한 과제물을 같이 읽으면서 검토하며 의견을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과제 제출을 끝내고, 기말시험을 치르고도 투덜대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걸 보면 글쓰기 스터디의 성과가 어느 정도 있었다고 보아야 할까?


강진, 완도, 진도, 해남군(해남도 지역이 넓기에 먼 지역은 다른 군에서 오는 거리다)에서 일 끝나고 먼 길을 달려오면 출출하기도 하다. 그래서 간단한 요깃거리도 준비하는데 김밥을 사오기도 하고, 농사한 고구마를 구워오기도 하고, 과일이나 즙을 내어 오기도 한다. 녹차 밭을 가꾸시는 팔순의 학우는 매번 녹차와 꽃차를 번갈아 준비해 오기도 한다.


5월 마지막 날, 31일 목요일에는 한 학기 동안 스터디를 마무리하면서 마실 거리와 먹을거리를 준비하여 소박하나마 잔치도 벌였다. 잔치에는 떡이 빠지면 안 된다고 집에서 떡을 쪄 오기도.





공부를 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이 아쉬워 학습관 아래층에 있는 빵집으로 가서 밤늦게까지 살아가는 이야기와 공부 등에 대해 수다를 떨면서 놀다가 늦은 시간에 헤어지기를 봄 내내 이어갔다. 30대에서 80대 까지 다양한 계층이 모이다 보니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으며 인생 공부도 덤으로 하게 된다. 신입생은 학습과 학사 장학 등에 대한 질문을 하고 선배는 아는 대로 물음에 답을 주기도 한다.

 

그렇게 1학기를 마치고 2학기 등록을 앞두고 늦으나마 해남학습관의 1학기 스터디 활동 소식을 전해 본다. 지난 528일 방송대학보 1935호에 해남학습관의 스터디 진행과 해남학습관의 일상, 그리고 지역 학습관의 어려움을 기사로 소개하기도 했다.   [글: 농학3 김정태]






Comment +0


일시: 2018. 7. 7. (토)

장소: 목포 자연사박물관 및 목포시 학습관

- 자연사박물관 관람학습, 내고장의 문화체험, 임원 팀 프로젝트 수행 및 발표 등 즐겁고 알찬 시간을 보냈습니다.~




목포 갓바위에서 학교 홍보활동 ~


해설사분의 설명을 들으며 관람 중. 정말 보고 공부할 내용이 빼곡해서 

공들여 만들어진 박물관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위는 나비 전시, 아래는 상어입] 

하늘, 땅, 바다라는 공간적 확장을

지구 46억년의 자연사라는 시간적 확장을

실물[전시된 거의 대부분이 진짜라고 합니다]들을 보며 상상하고 경험하는 시간, 

한 두번와서는 충분히 보지 못할 듯합니다. [당일의 다양한 사진들은 목포학생회 카페 참조]




- 당일 집합하자마자 바로 7개 팀을 구성: 

- 해오라기; 삼학도; 늦깎이; 교육, 그까이꺼; 야이야이; 해오름; 아재향기, 

- 이렇게 7개 팀이 '방송대'로 3행시를 시작으로 단결, 협력, 비전 등을 주제로 한 아이디어 빛나는 팀활동 사진들 발표

- 목포, 해남 학생회 임원분들이 잘 준비하고 다들 즐겁고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군더더기 없이 알차고 즐거운 시간이 되었습니다. 

- 건강, 건학의 방학, 그리고 2학기에도 보람찬 시간을 기원합니다. ~ !








Comment +0



비 많이 오는 날

처마 밑에 빗물 뚝뚝 듣는 날

초록이 짙어가는 시간

그 동안 일인다역, 사방팔방으로 바삐 확장하던, 한 학기 시간들 

이제 조금은 느리게

우리 삶의 성긴 틈들이 조금 더 알차게, 채워지게


활기차고 씩씩한 2학기를 다지는 시간들~ !



(윷놀이, 팀웍경기, 토론 등)








Comment +0